Recent Posts

1.그림책, 경계를 넘다. -그림책에 빠진 어른들

월간 <어린이와 문학> 소윤경의 그림책읽기(2014년 12월호) 점심을 먹으러 간 아담한 식당, 벽 선반 위에 가지런히 그림책들이 진열되어 있다. 그림책을 보며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린다. 식당의 주인이 소장한 유럽의 예술적인 그림책들이다. 북 카페에서 새로 나온 감각적인 디자인 잡지나 신간 그림책을 보면서 차를 마시는 일들은 이젠 일상의 풍경이 되어 가고 있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이 개봉되면 제일 먼저 달려가 보던 어른들, 만화 『20세기 소년』에 열광했던 독자들은 이미 중년이 되었다. 웹툰과 게임의 세계 또한 더는 어른과 어린이를 구분 짓지 않는다. 취향과 선택은 세대를 넘어 각자의 몫이 되었다. 이미 그림책도 아이의 정서적 발달과 부모와의 유대감을 위해 혹은, 교육적 목적으로 국한 지어져 있지 않다. 물론 아직 국내외 출판시장에서는 유아와 어린이를 위해 제작되고 부모와 가족 구성원이 아이와 함께 읽고 즐길 수 있는 그림책들이 대다수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국내에도 새로운 주제와 표현력을 보여 주는 창작 그림책들이 속속 출간되고 있어 이것이 과연 어린이들이 볼 만한 그림책인가 하는 문제를 제기하기 시작했다. 작가가 지나치게 자신의 관점에서 바라본 세계를 표현해 어린이 독자를 소외시키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문제 제기도 나오고 있다. 이런 우려들은 드디어 우리 그림책 시장에도 변화가 일기 시작하고 새로운 문화현상이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Facebook
  • 유튜브
  • Instagram

COPYRIGHT

© 2015 sose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