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시선으로 사회를 꾸짖다._김서정 (아동문학평론가) /시사IN

가정의 달을 맞아 이번 호부터 ‘한 컷, 그림책’ 코너를 연재한다. 어린이는 물론 어른이 함께 보아도 좋을 만큼 빼어난 그림책을 소개한다. 첫 작품은 소윤경 작가의 <레스토랑 Sal>이다. 이와 함께 <책 놀이 책>의 저자 오승주씨가 쓰는 ‘아이랑 책이랑 놀자’도 싣는다. 책을 통해 부모가 아이와 함께 뒹굴며 소통하는 방법을 전해줄 것이다. 첫 번째 이야기는 ‘칭찬 놀이’다.

미래를 다룬 영화에 나올 법한 공간을 배경으로, 한 여자아이가 차를 타고 달린다. 아이가 엄마의 손을 잡고 들어선 곳은 호화로운 레스토랑. “문을 여는 순간 당신은 어디서도 맛볼 수 없는 시간을 보낼 것입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라는 텍스트가 격식을 갖춘 레스토랑의 그림과 멋들어지게 어울린다. 그러나 그 멋진 글과 그림은, 왠지 차갑고 위압적이고 불편한 느낌을 준다. 그리고 채 세 장을 넘기지 않아 그것이 섬뜩한 빈정거림이었음을 밝힌다. 갖가지 요리는 먹음직스럽기는커녕 역겨워 보이고, 음식을 탐하는 사람들의 클로즈업된 입은 기괴하다.

화장실에 갔던 아이가 이상한 나라로 간 앨리스처럼 고양이의 뒤를 따라 떨어져 내려간 지하에는 곰에서부터 거북·뱀·개·토끼·쥐 같은 온갖 동물이 철창에 갇혀 있다. 그리고 산 채 조리대로 옮겨진다. 주사기를 들고 그 신선한 재료로 다가가는 요리사는, 예기치 않은 상황에는 엽총으로 대응하는 순발력까지 발휘한다. “최상의 컨디션으로 관리되는 행복한 재료”가 “오랜 연구 끝에 얻어낸 정확한 데이터와 엄격한 과정을 거쳐” “천상의 세계” 같은 요리로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은 그렇게 소름 돋는 디스토피아(현실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나라)의 풍경 안에서 펼쳐진다.

철창에 갇힌 동물들을 필사적으로 구출한 아이가 그 동물들과 함께 닿은 곳은 식탁에 놓인 접시 위. 날카로운 포크와 나이프가 걸쳐진 채 약간의 찌꺼기가 남은 빈 접시만 남겨진 마지막 장면은 예상치 못한 충격을 준다. 우리의 무절제와 탐욕이 지구를 병들게 하고 좀먹어 들어간다는 말보다 더 무서운 경고, 그것이 우리 아이들과 미래를 삼키리라는 메시지를 작가는 거침없이 던지는 것이다.

&lt; 레스토랑 Sal&gt;은 우리 그림책의 주제와 소재, 표현 방식과 기법이 어디까지 넓혀지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이제 우리 그림책 작가들은 그림책을 더 이상 아이들용 교훈과 희망과 카타르시스를 담는 그릇으로만 한정 짓지 않는다. 그림책은 이제 날카롭고 준엄하게 인간과 사회와 문명을 반성하고 비판하는 자리로 나아간다. 폭력적이고 공포스럽고 그로테스크한 표현도 필요하다면 망설이지 않는다. 이 치열한 작가 정신이 젊은 일러스트레이터(삽화가)들을 통해 다양하게 구현되고 있으니, 고맙고 믿음직하다. ‘인간의 일상이라는 표면 밑에 감춰진 잔혹한 세계’를 ‘기묘한 판타지’로 표현하는 소윤경 작가의 이 최신작은 올해 BIB(브라티슬라바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의 한국 후보 중 하나로 선정되었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유튜브
  • Instagram

COPYRIGHT

© 2015 sose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