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3.국경 없는 그림책.- 글 없는 그림책을 말하다

월간 <어린이와 문학> 소윤경의 그림책읽기 (2015년 2월호) 그림책은 마치 짧은 여행과도 같다. 많은 사람이 다녀간 유명 관광지를 체험하는 여행이 있을 것이고, 순간순간을 자신의 감각이 이끄는 대로 여행지의 후미진 골목이나 시장에 들러 원주민의 삶 속에 스며들어 보는 여행도 있을 것이다. 한편으로는 평온한 휴식 같은 시간을 보내고 싶은 여행자도 있고, 거친 모험을 즐기고 싶은 배낭 여행자도 있다. 어떤 여행을 원하든 이미 여행자들은 몽상가이며 용기 있는 사람이다. 여행지의 어느 카페에서 낯선 음악을 듣고 느꼈던 신선함처럼 우연히 찾은 작은 갤러리에서 본 그림에 감동했던 것처럼 그림책 속으로 떠나는 여행도 마찬가지다. 그림책을 펼쳐 들면 작은 여행이 시작된다. 혼자여도 좋고 둘이라도 좋다. 여럿이 둘러앉아 함께 읽으면 그 느낌 또한 새롭다. 고정된 시각과 사전 지식을 가진 감상법이 아니라 그저 낯설고 신비한 세계에 모든 감각을 열어 둔 채로 빠져 들어가 보는 것도 좋다. 미술관을 관람할 때나 클래식 음악을 감상할 때, 사람들은 그 작품의 배경과 작가의 일대기와 작품의 시대적인 의미, 가치 등에 대하여 전단으로 미리 숙지한다. 성인들은 문자 세대로서 ‘아는 만큼 보인다’는 교육을 성실히 수행한다. 늘 작품 설명서를 먼저 읽고 나서야 작품 감상에 임할 준비를 마쳤다고 생각한다. 무작정 자신의 감각으로 부딪쳐 보고 느끼는 것에 대한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Facebook
  • 유튜브
  • Instagram

COPYRIGHT

© 2015 sosee.kr

ALL RIGHTS RESERVED